설연휴 조사 1

데일리호텔 설문, ‘37%’ 이번 설 연휴 고향집 방문 안했다

(2017년 2월 6일, 서울) – 가족과 보내는 설날은 더 이상 옛말? 고향집을 방문하지 않고 다양한 방법으로 명절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 눈길을 끈다.

No.1특급호텔&레스토랑 예약 앱 데일리호텔(대표 신인식, www.dailyhotel.co.kr) 라이프스타일 리서치랩이 회원120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고향집에 방문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37%로 나타났다.

설 연휴 고향집에 방문하지 못한 이유로 ‘학업 및 업무(29%)’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가족, 친지들의 간섭 및 갈등(19%)’, ‘여가생활을 즐기기 위해(17%)’, ‘경제적 문제(13%)’, ‘교통(11%)’ 순으로 조사됐다. 학업이나 업무 등 피치 못할 사정을 제외하고는 관계의 피로에서 벗어나 개인적 만족감을 더 중시하는 경향으로 풀이된다.

고향집에 방문하지 않고 설 연휴를 어떻게 보냈냐는 질문에 ‘데이트’라는 응답이 1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국내여행(15%)’, ‘친구와의 만남(15%)’, ‘집에서 휴식(13%)’, ‘호텔 스테이케이션(11%)’, ‘문화생활(11%)’, ‘해외여행(7%)’ 순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를 데이트 등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며 일상에서의 피로를 풀고, 다양한 여가생활을 즐기는 기회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설 연휴에는 스테이케이션을 즐기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했다. 실제 데일리호텔 설 연휴 객실 상품 판매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번 설 연휴(27~30일) 기간 객실 판매량이 주말 평균 대비 약 1.7배(1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판매량은 서울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뒤이어 경기, 인천, 부산, 강원 순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내내 집에서 지내기 보다는 도심 속 호텔이나 근교 펜션 등의 장소에서 몸과 마음의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설 연휴 객실 판매량을 날짜별로 살펴보면, 설 다음날인 1월 29일이 설 연휴 전체 판매량의 30%를 차지해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어 설 당일인 28일이 ‘22%’, 26일이 ‘17%’, 27일이 ‘16%’, 30일이 ‘15%’ 순으로 조사됐다. 설 다음날이 가장 높은 판매량을 차지한 것으로 보아 설을 준비하고 차례를 지내며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으로 스테이케이션을 택했다고 풀이된다.

또한 설 연휴 기간 1박에 지출한 숙박비는 약 1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뱃돈, 용돈 등 지출이 많은 명절이라 값비싼 호텔보다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실속 있는 패키지를 내세운 부띠끄 호텔이 큰 인기를 끌었다.

데일리호텔 신인식 대표는“명절에 호텔을 찾는 고객들이 매년 증가해 최근 1~2년 사이 설 연휴 기간 객실 판매량은 약 350% 가량 증가했다”며, “데일리호텔은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변화된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다양한 패키지 상품과 이벤트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최근 데일리호텔에서는 2017년 여가 트렌드로 ‘편안하고 아늑한 상태’를 뜻하는 덴마크식 라이프스타일 휘게(hygge) 라이프에 주목하며, 일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안락한 환경에서 여유로움을 즐기는 휴가 방법인 ‘휘겔리케이션’을 추천했다. 피로사회를 반영하듯 민족 대 명절 설에도 피로감과 관계의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현대인들에게 소소한 행복을 경험할 수 있는 ‘휘겔리케이션’이야말로 최적의 여가문화라고 할 수 있다.

데일리호텔은 여행, 미식 등 프리미엄 여가문화의 경험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는 호텔&레스토랑 예약 서비스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IT기술을 바탕으로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연구 분석해 새로운 경험과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프스타일 컨시어지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데일리호텔 앱 다운로드: http://dailyht.kr/download)

<끝>

 

설연휴 조사 1

설 연휴 조사 2

No Comments

Post A Comment